상단여백
기사 (전체 505건)
세월호와 특별법
조 정 구군서면 출생법학박사고용노동부여수지청장전)호남대법학과 강사‘세월호 특별법’을 놓고 말이 많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다녀갔지만, ‘...
조정구  |  2014-08-27 19:12
라인
인식의 오류
으악새가 슬피우니 가을이라 했던가. 으악새가 두견새처럼 생겼을 거라 생각해보던 시절이 있었다. 나중에 억새의 다른 이름이라는 것을 알고...
영암신문  |  2014-08-20 16:42
라인
보람있는 여름휴가의 길
윤 재 홍서호면 몽해리 아천 출생성균관대 언론 정보대학원 초빙교수 (정치학 박사)가나문화콘텐츠 그룹 부회장8월들어 삼복더위가 막바지 기...
윤재홍  |  2014-08-13 16:12
라인
삼복더위로부터의 탈출
삼복더위가 시작되었다. 복날이 유독 더운 이유는 무엇일까. 복(伏)자는 사람이 개처럼 엎드려 있는 형상으로, 가을 기운이 대지로 내려오...
영암신문  |  2014-07-30 16:16
라인
60대 남녀공학 동창생들
1960년대에 영암에서 살았던 사람들은 군서 고등공민학교를 잘 알고 있다. 이 학교는 군서면 구림에 있는 현재의 구림중학교의 전신이다....
조중수  |  2014-07-23 17:57
라인
정님이의 내 남자
“내 남자하고 살아요.”정님이의 대답을 듣는 순간 얼마나 놀랬는지 모른다. 20여 년 전, 내 남자란 말을 처음으로 들었고, 또 그것이...
영암신문  |  2014-07-16 17:10
라인
큰바위얼굴의 고장 영암
어제는 치열했던 지방선거에서 당선된 민선 6기 자치단체장들의 취임식이 전국에서 일제히 거행되었다. 우리 영암에서도 ‘하나된 군민 풍요로...
박철  |  2014-07-02 14:28
라인
‘새 군수, 새 영암’을 기대하며
6·4 지방선거가 모두 끝났다. 패자에겐 따뜻한 위로와 격려를, 승자에겐 축하의 박수를 보낸다. 세월호 침몰사고의 추모 분위기 속에서 ...
영암신문  |  2014-06-25 18:11
라인
너를 위한 세상을 함께 만들어 갔으면…
외국 격언에 “세상에 제일 무서운 사람은 책을 딱 한 권만 읽은 사람이다”는 말이 있다. 한 권의 책에서 얻은 지식이 사람과 세상을 보...
영암신문  |  2014-06-19 08:26
라인
신 발 장
초임교장 때 일이다. 매일 학교를 돌며 여러가지 생각을 했다. 무엇을 콕찝어 생각한다기 보다는 이런저런 생각으로 많은 날들을 보냈다. ...
영암신문  |  2014-06-12 17:36
라인
이스라엘과 대한민국
이스라엘은 ‘창업국가’의 대표적인 성공모델로 꼽힌다. 정보기술(IT)·전자, 항공·우주, 제약, 농업, 물산업 등 다양한 분야에서 유망...
박철  |  2014-06-05 14:42
라인
이제부터는 ‘안전’이 우선이다
세월호 참사는 안전불감증, 부정과 비리, 사명감 부족 등 온갖 그릇된 것들의 집합체였다. 일본에서 18년된 세월호를 사들여 운항할 수 ...
영암신문  |  2014-05-30 21:40
라인
노란 리본과 6·4 지방선거
세월호 침몰사고 이후 노란 리본을 여기저기에서 볼 수 있습니다. 실종자들의 무사귀환을 비는 마음을 표현하는 상징입니다. 기다림의 마음을...
영암신문  |  2014-05-23 21:54
라인
선생님, 당신은 언제 불러도 아름다운 이름입니다
세월호의 아픔 속에서도 5월의 한 가운데서 우리는 오늘 스승의 날을 맞이합니다. 참으로 반갑습니다. 제 33회 스승의 날을 맞아 선생님...
영암신문  |  2014-05-18 09:35
라인
세월호의 눈물
지난 4월 16일 진도군 해상에서 476명의 승객과 승무원을 태운 세월호가 침몰한지 22일째 되었다. 5월 7일 현재 구조174명, 사...
박철  |  2014-05-09 23:25
라인
아! 진도 앞바다의 통곡소리 어찌하랴
2014년 4월 16일. 진도 앞바다의 세월호 사고로 탑승자 476명 가운데 174명만 구조되고, 실종·사망자가 302명. 아직 피어 ...
영암신문  |  2014-05-02 12:43
라인
부활을 맞아
이번 봄은 꽃들의 큰 잔치였던 것 같습니다. 시간차를 두고 피어야 할 꽃들이 한꺼번에 피어서 들과 산이 온통 꽃으로 뒤덮인 것 같았습니...
영암신문  |  2014-04-24 22:36
라인
419, 516, 그리고 518
나는 노래방엘 자주 간다. 스트레스가 쌓이거나 마음이 울적해지는 날, 대부분 아내와 노래방엘 간다. 한 시간 남짓 소리를 지르다 보면 ...
영암신문  |  2014-04-21 20:15
라인
아름다운 꿈, 무주원(無主院)
영암에서 군서면사무소로 가려면 큰도로 3거리 갈림길에서 아름다운 벚꽃터널을 지나야 한다. 그 벚꽃터널이 끝나는 지점에 ‘호동마을’이라는...
영암신문  |  2014-04-11 14:14
라인
재경향우회의 새로운 도약을 기대하며
향우회라는 말만 들어도 고향이 그립고 설레인 것은 고향을 떠난 사람에게 인지상정이다. 향우회를 제2의 고향이라 부르는 것도 그 때문이다...
영암신문  |  2014-04-04 21:33
포토
  • 1
  • 2
  • 3
  • 4
  • 5
  • 6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