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영암 ‘5·18 사적지’ 지정 의미

전라남도가 최근 5.18 40주년을 앞두고 목포역, 나주 금성관 앞, 화순 너릿재, 해남 우슬재, 영암읍 사거리 등을 비롯한 8개 시군 25개소를 5·18사적지로 지정, 고시했다. 우리 영암지역은 영암읍 사거리와 영암읍 역리 그리고 신북장터 등 3개소가 ‘5.18 사적지’로 지정됐다.

영암읍 사거리는 영암 청년들이 돈을 모금해 버스부착 현수막, 머리띠, 각목 등 시위 용구를 제작하여 90여 명이 버스 2대로 광주 진입을 결의하고 출발했던 곳이다. 영암읍 역리 삼거리는 2만5천여 발의 실탄을 시민군 차량에 나누어 실었던 곳이며, 신북장터는 시위 차량들이 모여 서로 상황과 소식을 전하는 중간 기착지 역할과 학생과 청년들이 자체시위대를 구성한 곳이다.

전라남도는 지난 1998년부터 도내 76개소에 5·18 표지석과 안내판을 설치·관리해 왔다. 하지만 각 시군마다 표지석의 디자인이 달라 일관성이 없는데다 관리마저 제대로 안되고 있다는 여론에 따라 5·18역사 현장을 5·18사적지로 지정하고 통일된 표지석 등 디자인을 마련해 체계적으로 보존·관리한다는 방침을 세웠다고 한다.

특히 전라남도는 이번 사적지 지정을 계기로 관리 계획을 수립해 하반기부터 단계별로 정비 사업을 추진하고, 남도 오월길 코스 개발과 해설사 양성도 함께 펼칠 계획이라고 한다. 이를 통해 전남 5·18의 역사를 알리고 교육의 장으로 활용하겠다는 구상이다.

이번 사적지 지정은 5·18 역사현장을 보존해 오월정신을 계승하는 데 한 걸음 더 나아가는 계기를 마련했다는 점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겠다.

아직도 극우 보수단체에서는 민주주의 제단에 목숨을 바친 5·18 영령들의 숭고한 뜻을 왜곡하는 반인륜적 행동으로 광주·전남 도민들의 공분을 사고 있다. 올해도 5·18 민주화운동 40주년을 앞두고 보수단체가 광주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하자 광주시의회 등에서 집회 취소를 촉구하고 나섰다.

5.18광주민주화운동은 어제의 패배에서 벗어나 이 땅의 민주주의를 앞당긴 승리의 항쟁으로 거듭나고 있다. 이제 40주년에 즈음하여 5·18민주화운동이 광주만의 5·18이 아니라, 전 국민이 함께 공유할 대한민국 민주화운동의 역사로 태동하길 기대해본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