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열린마당
올 관내 F1대회 교통체증 크게 줄어들 듯대불산단~삼호산단
직통 연결도로 등 순환교통체계 구축

오는 10월 14일부터 16일까지 개최되는 '2011 F1국제자동차 경주대회'를 찾아가는 길이 확 뚫릴 것으로 기대된다.
 
대회조직위에 따르면 서해안고속도로와 영암 삼호간 연결 국도2호선 대체우회도로와 F1경주장 주변 국가지원지방도 49호선 확포장 구간을 임시개통하기 위해 막바지 마무리 공사 중이다.
 
대불산단과 삼호산단을 직통 연결하는 도로가 개통되고 F1경주장내 주차장을 연결하는 순환도로도 개설된다.
 
영산강 횡단교량(무영대교)을 설치해 대불대 앞 국도 2호선에 연결(서호나들목(IC))하게 돼 목포방향으로 진출입하는 차량을 분산시키는 역할을 하게 된다. 이 도로에 설치되는 남악나들목을 통해서는 도청 방향으로 바로 진입할 수 있다.
 
국가지원지방도 49호선 4차로 확포장공사는 영암 삼호∼해남 화원을 연결하는 F1경주장 주변 도로다. 현재 도로 포장, 안내표지판 및 안전시설 설치 등 마무리 공사를 진행중이며 F1경주장으로 바로 진입할 수 있는 완전입체교차시설(영암나들목)이 설치돼 한결 편리한 순환교통체계가 구축된다.
 

   
 
F1경주장 주변에 분산돼 있는 내부 주차장을 연결하기 위해 총 6.5㎞ 규모의 순환도로망을 개설하고 내부 순환버스를 운행하게 되며 이를 이용해 관람객들이 목적한 좌석까지 단시간에 이동할 수 있다.

오기안 기자  giani@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기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