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영암소방서, 농촌일손 돕기에 나서

영암소방서는 코로나19 사태로 일손이 부족한 농가에 찾아가 농촌일손 돕기에 나섰다.

해마다 농촌일손 돕기에 나선 영암소방서는 올해 코로나19 사태로 농촌 일손이 크게 부족한 점을 감안, 기간을 연장하고 전 인원이 참여토록 하여 농가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이번 농촌일손 돕기에는 삼호읍, 덕진면, 도포면에서 각각 팀별로 나뉘어 마늘 수확과 무화과 작업, 모내기 등에 투입됐다.

인력지원을 받은 한 농가는 “마늘 수확에 많은 어려움이 있었는데, 영암소방서 직원들이 적극적으로 지원해주어 정말 감사하다”고 감사의 말을 전했다.

영암소방서 관계자는 “이번 농촌일손 돕기로 농가의 어려움을 전 직원이 함께 공감하는 뜻깊은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