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포토 앵글 속 영암
월출산서 ‘나도 수정초’ 발견일명 ‘숲속의 요정’ 희귀식물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은창)는 부생식물(수정난풀, 구상난풀 등)의 특이성을 가진 ‘나도 수정초’를 공개했다.

‘숲속의 요정’이라고 불리는 ‘나도 수정초’는 전국 숲속에서 자라는 다년생 부생식물로 자생지와 개체 수가 많지 않아 희귀식물 취약종(VU)으로 지정되어 보호되고 있다. 부생식물이란 엽록소가 없어 광합성을 못하는 식물을 통칭하는 용어로 썩은 나무나 낙엽의 부엽토에서 영양을 얻은 식물을 말한다.

세계자연연맹(IUCN)에서는 희귀식물을 멸종(EW), 멸종위기종(CR), 위기종(EN), 취약종(VU), 약관심종(LC) 및 자료부족종(DD)의 카테고리로 분류하고 있다.

생김새가 비슷한 식물로 ‘수정난풀’이 있으며, 둘의 차이점으론 개화 시기, 암술 색의 차이를 보인다.

즉 나도수정초 개화 시기는 5~7월이며, 암술색은 암청색이다. 수정난풀 개화 시기는 9~10월이며, 암술색은 연한 노란색을 띤다.

월출산국립공원 나경태 자원보전과장은 “월출산국립공원은 ‘나도 수정초’를 포함한 다양한 자연자원을 품고 있는 생태계의 보고로 동식물들의 서식환경이 훼손되지 않도록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