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논ㆍ밭두렁 소각행위 안된다영암소방서, 7일부터 전면 금지
화재예방조례 따라 과태료 부과

논ㆍ밭두렁 소각행위가 5월 7일부터 금지된다.

영암소방서는 2019년 11월 7일 개정된 전라남도 화재예방 조례 개정사항 제3조 2항 4호의 논과 밭 주변 지역에서의 불 피움 등의 신고를 하지 않고 소방차를 출동하게 할 경우 소방기본법 제57조 2항에 따라 과태료 20만원을 부과토록 하는 조례가 시행됐다고 밝혔다.

영암소방서에 따르면 조례 시행은 개정일로부터 6개월 이후인 지난 5월 7일부터 시행되었으며, 영암소방서에서는 이로 인한 화재 출동 시 엄정하게 과태료를 부과할 방침이다.

농ㆍ부산물, 생활 쓰레기 소각은 원칙적으로 불법이며, 논ㆍ밭두렁 소각 시에는 지자체에 사전 신고해 ‘불놓기 허가증’을 하며 소방서로 통보토록 해야 한다.

박주익 소방서장은 “이젠 더 이상 논ㆍ밭두렁 소각으로 인한 소방차의 출동으로 골든타임 확보를 방해해서는 안된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