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행사
“4월의 생명, 꽃으로 부활하다”영암교육지원청, 4월 ‘기억과 희망의 달’ 행사
‘304송이 노란 수선화 심기’ 30여개 단체 참여

4월 16일 세월호 참사 6주기 추모 행사가 전국에서 열린 가운데 영암에서도 14일 오전 10시∼12시 영암관내 학교와 군청, 경찰서, 소방서, 자활센터, 농민회, 마을학교 등 30여 개의 기관단체가 ‘304송이 희망의 꽃 수선화 심기’ 행사를 동시에 가졌다.

특히 영암교육지원청은 4월을 ‘기억과 희망의 달’로 정해 관내 학교와 유관 기관과 연계, ‘계기 교육’에 나섰다. 4월은 4.3 제주항쟁을 비롯, 4.11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기념일, 4.16 세월호 사건, 4.19혁명기념일, 4.29 윤봉길 의거 기념일 등 인권, 학생안전, 인간존중, 세계평화와 깊은 관련이 있기 때문이다.

이날 ‘304송이 희망의 꽃 수선화 심기’ 행사는 304명의 세월호 희생자와 가족들을 위로하고 희망과 부활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아 영암교육공동체가 동시에 곳곳에서 개별 참여하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코로나19로 인해 집합행사는 자제하면서 세월호 6주기를 추모할 수 있도록 304그루 희망의 꽃 수선화 심기 행사를 관내 희망 학교와 유관기관이 동시에 연 것.

영암교육지원청은 이번 행사에서 청내 세월호 추모관에 추모 영상을 게시하고 희망을 상징하는 노란 리본에 추모와 희망의 글귀를 기록하여 추모 나무에 달고 직원 전체가 함께 수선화를 심었다.

행사를 기획한 영암교육지원청 김인수 장학사는 “겨우내 동토의 땅에서 알뿌리로 견뎌내다 이른 봄 해말간 노란 얼굴을 제일 먼저 피워올리는 수선화꽃은 이른 봄 화단을 노란 별들로 가득 채운다”면서 “먼저 가신 4월의 생명들이 우리 역사의 앞날에 평화와 희망의 꽃으로 부활하기를 바라는 영암군민 모두의 마음을 담아 행사를 기획했다”고 밝혔다.

김성애 교육장은 “우리나라의 4월은 이 땅의 민주주의와 우리나라의 독립을 위해 희생하신 선열들, 안전한 국가의 의미를 되돌아보게 한 세월호의 학생, 시민 등 수많은 아픈 생명들을 잊지 말고 기억하며 다시 희망을 일으켜 세워야 하는 달이다”면서 “코로나19로 개학이 미뤄지고 있지만 우리 교육공동체 모두가 희망찬 미래를 약속하는 교육의 길을 함께 걸어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