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정치
영암·무안·신안 무소속 임흥빈 후보 사퇴

영암·무안·신안 선거구에 무소속으로 출마했던 임흥빈 전 전남도의원이 6일 후보를 전격 사퇴했다.

임흥빈 후보는 이날 사퇴문을 통해 “더불어 민주당의 총선 압승과 문재인 정부의 성공이라는 시대적 소명에 힘을 보태야 한다는 지역민들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었다”며 “무소속 후보를 사퇴한다”고 밝혔다.

임흥빈 전 전남도의원은 이에 앞서 지난 3일 선거관리위원회를 찾아 국회의원 후보 사퇴서를 제출했다.

임 후보는 “6일 투표지 인쇄가 들어가고 후보토론회가 예정돼 있어 혼선을 주지 않기 위해 서둘러 사퇴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번 총선에서 민생당 이윤석 후보와 단일화를 추진했으나 결렬돼 완주보다는 사퇴를 결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논평을 통해 “임 후보의 결단은 민의에 부응하는 대승적 결단이다”며 “임 후보의 사퇴가 지역사회 코로나19 위기 극복의 좋은 전조가 되길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환영의 뜻을 밝혔다.

이에 따라 영암·무안·신안 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후보와 미래통합당 이인호 후보, 민생당 이윤석 후보 등 3명의 대결로 압축됐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