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마스크 100만장 생산 큰 힘 보태마스크 대란 속 민관군 적극 동참
코로나19 극복에 상생 협력 돋보여

영암군이 ‘코로나 19’로 인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마스크 생산업체 인력 지원이 3주째 접어들었다.

최근 영암군 내 마스크 수요 급증으로 생산에 차질을 빚고 있는 생산업체 대표에게 전동평 군수가 직접 건의하여 작업장 빈 공간에 특별라인을 설치하여 마스크 생산 작업이 이뤄졌다.

지난달 25일을 시작으로 전동평 군수를 비롯해 공직자, 자원봉사단체, 군 등 민관군의 자발적 동참으로 지금까지 111만장을 생산하여 마스크 생산 100만장을 돌파했다.

이는 주말과 휴일도 없이 매일 30여명, 2주 동안 총 457명을 투입해 마스크 부족현상을 타개하기 위해 비숙련공이 열심히 땀 흘린 결과다.

이로써 기업체는 생산비 절감은 물론 생산량이 크게 증가하여 영암군민 뿐 아니라 국민들에게 마스크 공급이 가능하게 되었다.

군은 코로나19 조기 극복을 위해 사회복지시설 1대1 전담공무원제 운영과 함께 영암군 자율방재단과 공동으로 감염병 취약 시설인 경로당, 터미널, 전통시장 등 다중이용시설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또한, 보건소를 중심으로 최고 사양의 이동형 X-ray 가동, 드라이브 스루(Drive-Thru) 선별진료소 운영 등 선제적이고 효율적인 검사 시스템 구축으로 코로나 19 대응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