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도의정
장애인 지원사업 소홀 지적이보라미 도의원

전남도의회 보건복지환경위원회 이보라미 의원(정의당, 영암2)은 7일 보건복지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전남에 장애인 건강검진 기관이 없는 것과 여성장애인 교육실태 등을 지적했다.

이 의원은 “장애인 건강검진 기관이 전국에 16개소가 있고, 이 중에 부산 2개소 경남 2개소 등 영남권에는 7개소가 있는데 전남은 한 곳도 없다”며 “기존 시설에 장애인 편의시설만 추가 설치하면 유치조건도 어렵지 않고, 7천400만원 가량의 기능보강비도 지원받는데 행정기관에서 제도도 잘 알지 못하고 유치노력도 부족했다”고 질책했다.

또한, “여성장애인 실태조사를 보면 58.3%가 초졸 이하이고 무학 비율도 19.5%에 달해 교육 접근성에 어려움이 있다”며 “문해교육 등 기초교육 개설과 인식개선, 교육기회 확대 등 평생교육 시스템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장애인 건강검진 기관은 신청병원과 협의하여 유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여성장애인 교육기관은 현재 3개소에서 여성장애인 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교육 커리큘럼에 문해 교육 등을 포함하여 운영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답변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