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문화ㆍ예술
한국 트로트가요센터 29일 개관 공연하춘화, 설운도, 주현미, 송해 등 출연
전통가요 역사관, 하춘화 전시관 갖춰

한국 트로트가요센터가 최근 준공을 마치고 본격 운영에 들어간다. 영암군은 가요센터 개관식을 29일 오후 2시 개최할 예정이다.

MC 이상벽의 사회로 진행될 개관식 공연에는 하춘화, 주현미, 송대관, 설운도, 현숙, 남일해, 박재란, 김혜연, 박상철, 최유나, 강진 등 국내 유명가수와 특별손님으로 송해가 출연한다.

기찬랜드 내에 연면적 2천33㎡의 300석 규모 공연장을 갖춘 가요센터는 한국트로트의 역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전통가요 역사관(1층)과 하춘화 전시관(2층)으로 꾸며졌다.

이 센터는 7년 전 국민가수 하춘화의 아버지인 고 하종오 선생이 60년 가까이 딸의 가수 활동을 통해 모은 한국전통 가요연구의 사료적 가치가 있는 자료를 영암군에 기증하면서 시작됐다. 영암군은 앞으로 대극장 개관 등을 통해 전통 가요의 산실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전동평 군수는 15일 “트로트 가요센터는 전통가요를 꿈꾸는 후세들에게 꿈을 실현시킬 수 있는 꿈의 장소로써 한국전통 음악 발전에 기여하고 문화유산으로 길이길이 남겨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