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정치
서삼석 의원, 농산물 가격폭락 ‘심각’헌법상 국가책무 해태…대책 촉구

농산물과 천일염 가격폭락 문제가 인권의 문제로 의제해야 할 정도로 심각하다는 지적이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은 3일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2018년도 정부 결산심사를 위한 정책질의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와 홍남기 경제부총리, 구윤철 기재부 2차관을 상대로 농산물 최저가격보장제도 도입과 천일염 폭락에 대한 정부 대책을 촉구했다.

서 의원은 “인권위원회에서는 지난 4월 보건복지부와 농식품부를 상대로 농촌 노인의 인권증진을 위한 제도개선을 권고했다”면서 “차후에는 농촌 노인뿐 아니라 여성과 아이들 나아가 섬에 사는 주민들의 삶의 질 문제 역시 인권의 차원에서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 의원은 이어 기재부 2차관을 상대로 “지난 두 번의 결산심사 예결위 회의에서 국무총리와 경제부총리에게 농산물 가격폭락에 대한 해법으로 농산물 최저가격보장제도의 법제화를 제시했음에도 불구하고 총리와 부총리의 답변이 미온적이었다”며 재차 농산물 최저가격보장제도의 법제화를 촉구하고 나섰다.

서 의원은 “농산물의 수급은 이제는 농어민의 인권과 권익의 문제이다”면서 “인권의 차원에서도 농산물 가격폭락으로 인한 농어민의 소득보전 문제를 살펴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