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농업
영암멜론 대만·홍콩 수출에 박차낭주농협 공선회 40톤 수출
영암 농특산물 세계화 ‘물꼬’

영암의 농특산물 가운데 하나인 황토멜론이 대만 등지에 꾸준히 수출되면서 세계 속의 영암농산물로 인지도를 높여가고 있다.

영암군은 낭주농협 황토멜론 공선출하 회원들과 함께 대만 수출 출하식을 지난 28일에 가졌다.

이날 행사에는 전동평 군수, 김석기 농협중앙회 전남지역본부장, 오정현 농협중앙회 영암군지부장, 이재면 낭주농협조합장, 농협K멜론공선회원, 수출업체 관계자, 생산농가 등 약 50여명이 참석했다.

영암군은 그동안 농업을 고소득 생명산업으로 육성하기 위해 멜론, 무화과, 고구마 등 영암 농산물에 대한 특성화 사업에 힘을 쏟아 왔다.

특히 타 지역과 차별화되는 클로레라 농법 등 재배기술 도입과 공선회를 통한 공동선별 출하로 균일한 멜론을 유통해 왔으며, 다양한 각도에서 지원책을 마련해 세계적인 품질의 멜론 재배에 성공하여 해외시장수출로 영암농산물의 세계화를 지향할 수 있게 됐다. 대만과 홍콩 등에 수출 물꼬를 튼 낭주농협 황토멜론은 K멜론공선회 35농가가 참여해 약 30㏊를 재배하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7월 25일 대만을 시작으로 이번까지 총 12회 약 40톤의 물량을 수출대행업체인 멜론전국연합사업단 삼진글로벌을 통해 수출을 하고 있어 농가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월출산 맥반석에서 흐르는 맑은 물과 천혜의 토질인 친환경 황토 땅에서 재배돼 당도가 높고 향이 좋아 내수 및 해외 소비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어 앞으로도 수출 물량은 점차적으로 늘어날 전망에 따라 재배면적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재면 낭주농협조합장은 “영암멜론 공선회원들이 좋은 품질의 멜론을 생산하여 대만에 계속 수출을 할 수 있게 되었다”며 “아낌없이 지원해준 영암군과 농협중앙회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전동평 군수는 “타 지역과 차별화된 고품질 멜론생산을 통해 최고의 농산물을 생산해 연중 판매할 수 있는 수출 물류비, 하우스시설 개선사업 등 수출농가 육성에 행정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