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ㆍ스포츠 관광ㆍ레져
단체관광객 유치 여행사 ‘최고 50만원’군, 관광객 유치전략…여행사 인센티브 지원

영암군은 관광객 유치 전략의 일환으로 단체 관광객 유치 여행사에 지급하는 인센티브를 확대지원키로 했다.

영암군에 따르면 관광산업의 경쟁력을 높이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단체 관광객을 유치한 여행사에 대한 인센티브 지급 규모를 지난해까지 관광지 방문과 숙박의 경우 지급했던 인센티브를 당일 관광까지 확대하고 관광지와 음식점, 숙박업소까지 연계 방문한 경우 여행사 인센티브 규모를 도내 최고 수준으로 지원한다는 것.

인센티브 지원은 여행사로 등록된 여행업체가 25명 이상(버스1대) 관광객을 유치하여 관광지 2곳과 음식점 2곳 이상, 1박 이상 숙박을 한 경우 최대 50만원부터 차등 지원받게 된다.

당일 관광의 경우도 25명 이상 관광객이 관광지 3곳과 음식점 1곳을 이용한 경우 최대 30만원부터 차등 지급하고, 외국인 관광객은 5명이상 방문시 1명 기준 3만원을 지급하며, 최대 60만원까지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군은 이를 위해 지난 4월 영암군 관광진흥 지원조례를 제정하고 2차 추경에서 5천만원의 예산을 확보했다.

또한 체류형 관광객 유치로 지역상권을 활성화시키는 한편, 다양한 홍보 마케팅을 통해 최근 여행 트렌드를 반영한 인센티브 지급방안을 수립하여 군 홈페이지를 통해 공고했다.영암군은 이에 따라 주요 관광지로 왕인박사유적지, 농업박물관, 낭산기념관, 도기박물관, 하정웅미술관, 도갑사, 기찬랜드, 마한문화공원, 국제자동차경주장 등 9개소를 지정했으며, 지역축제인 무화과축제(9월)와 유기농&토하축제(10월), 마한축제(10월)를 축제기간 동안 방문할 경우 관광지 1개소로 인정하기로 했다.

여행사가 인센티브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여행 1주일 전에 단체 관광객 사전신청 계획서를 제출하고 여행 종료 후 관광지·음식점·숙박 방문 등 관련 자료를 지급 신청서와 함께 제출하면 군에서 확인 후 인센티브를 지급할 계획이다.

전동평 군수는 “오는 8월부터 여행사 인센티브 확대 시행으로 지역의 음식·숙박 등 관광 종사자들에게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인센티브 외에도 다양한 관광마케팅 전략을 추진하여 관광객 유치에 총력을 다 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