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보건ㆍ복지
대불산단 ‘근로자 복지센터’ 개관내국인 66실, 외국인 72실 규모
보증금 120만원, 월임대료 20만원

대불국가산단 내에 국비 40억원과 지방비 40억원을 투입해 완공된 내·외국인 근로자 복지센터(휴스테이)가 지난 7월 10일 개관했다.

군은 근로자 복지센터가 조선업 불황으로 고용위기지역 및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된 대불국가산단내 근로자들의 정주여건 개선과 산업단지 정착환경을 증진시키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근로자 복지센터 토지·건물 소유는 영암군이며, 운영·관리는 한국산업단지공단 대불지사에서 하기로 지난 5월 협약을 체결했으며, 시설물 관리를 위한 용역사 선정 및 입주자 모집공고를 마쳤다.

이번에 개관한 근로자 복지센터는 내국인 66실, 외국인 72실 규모로, 보증금 120만원, 월 임대료 20만원으로 책정됐다.

입주조건 및 우선순위는 ∆대불산단 입주기업 근로자 ∆대불산단 입주기업의 협력기업 근로자 ∆대불산단 내 기업·유관기관·대학 재직자 및 학생 ∆대불산단외 기업 및 근로자 순으로, 우선순위 및 접수 선착순으로 호실을 배정한다.

군 관계자는 “반상회보, 입주기업 공문 발송, 대불산단내 홍보 플래카드 등을 통해 근로자 복지센터가 최대한 활용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문의는 한국산업단지공단 대불지사(070-8895-7944, 7956)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