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정치
이낙연 총리 대불산단 방문, 현장 간담회영암군, 산업위기 극복 제도개선 등 건의

이낙연 국무총리는 6월 4일 삼호 대불산단을 찾아 산업위기지역 현장간담회를 열어 민생경제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유일 제2공장을 방문하여 현장의 어려움을 청취하고 근로자들을 격려했다.

전동평 군수는 이 총리를 만나 2024년까지 추진하게 될 대불청년친화형산단 21개 세부사업(2,624억원)에 대해 공모사업 선정시, 특별가산점 부여와 함께 국비지원율을 높여줄 것을 건의했다. 또한 대불주거단지 내 고압송전선로로부터 발생되는 전자파와 소음공해를 해소해 군민의 안전을 보장하고, 대불주거단지를 관통하는 고압 송전선로 1.6㎞ 구간을 지중화 할 수 있도록 국비 160억원을 지원해줄 것도 요청했다.

이와함께 신재생에너지 발전소 건립과 전기차 무료충전시설 설치, 데이터 무상사용 공공와이파이 시설구축 등 대불국가산단의 스마트화를 위해 스마트 에너지ㆍ인프라 혁신사업을 산업단지환경 개선펀드 공모사업에 선정될 수 있도록 지원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산업부는 긍정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이외에도 미래성장 동력산업으로 육성 중인 자동차튜닝산업 활성화를 위해 ‘자동차관리법 시행규칙’을 정비하여 100대 이하 다품종 소량생산 자동차 인증기준 등을 구체화 해달라는 건의도 했다.

이에 대해 이 총리는 제조분야 중소기업의 어려움을 공감하면서 “조선업 회복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정부 차원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히고 전라남도, 영암군과 기업이 건의한 사항에 대해서 소관부처에 구체적이고 긍정적인 검토를 당부했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