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정치
가뭄대비 새 농업용수 확보 필요
가축 전염병 방역 국가 책임져야
서삼석 의원, 국정감사서 지적

국회가 지난 10일부터 국정감사에 돌입한 가운데 국회 농림축산해양수산위원회 위원인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이 지난 6월 재보선에 등판한 초선의원에도 불구하고 농어촌 문제를 집중 제기하며 맹활약을 펼치고 있다.

서 의원은 이번 국감에서 ∆근본적 개선 없는 가뭄대책  ∆가축 전염병 방역은 국가 책임 ∆농어촌 주민의 삶 전혀 개선되지 않아 ∆농작물 재해보험 확대 필요 ∆천일염 육성산업 무용지물 ∆농약표기 개선 필요성 ∆칡덩쿨 산림파괴 ∆재난대비 해안방재림 필요 ∆농협홍삼 10년 연속적자 ∆장애인 고용 외면하는 농협 ∆농협경제지주 해외법인 사업구조 개편 필요성 등의 문제를 따져 물었다.

특히 서 의원은 최근 이상기온 현상으로 인한 가뭄 및 폭염 피해가 증가하고 있으나 정부는 근본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지 못하고, 가축전염병 방역은 국가차원에서 관리해야 함에도 정부가 지자체에 떠넘기기 식으로 대처하고 있다고 대책마련을 요구했다.

서 의원은 정부는 가뭄피해를 줄이기 위한 대책으로 ‘수자원의 효율적 이용을 도모하면서, 새로운 수자원을 최대한 확보하겠다고 했음에도 기존 수계연결 사업만 시행하고, 새로운 농업용수 확보는 없는 것으로 드러났으며, 농지의 타 용도 재배 정책도 실적위주로 실시되어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주장했다.

서 의원은 이어 행정안전부에 상습가뭄 재해지구 지정을 강력하게 요청한 뒤, “재해지구 지원대책이 필요하다”면서 “전남 해안ㆍ도서지역의 조기 용수공급을 위한 영산강 Ⅳ지구 대단위 종합개발 사업이 기간 내 완공될 수 있도록 대안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