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정치
신규 선출직 공직자 재산공개전남도의원 이보라미 2억2천300만원 신고
고천수 6억9천800만원 유나종 6억4천200만원
김기천 1억2천300만원 노영미 3억8천100만원

지난 6·13 지방선거를 통해 새로 뽑힌 영암지역 선출직 공직자들의 재산이 공개됐다.

전남도 공직자윤리위원회가 공개한 재산 등록사항에 따르면 고천수 의원 6억9천8백53만원, 유나종 의원 6억4천2백11만원을 각각 신고해 신규 선출직 가운데 최고 재력가로 꼽혔다.

또 김기천 의원은 토지 7천667만원을 포함 1억2천353만원을 신고했고, 비례대표인 노영미 의원은 3억8천159만원을 신고했다.

그리고 도의원에 진출한 이보라미 의원은 2억2천358만원을 신고했다.

이번 재산공개는 새롭게 당선된 공직자 중 광역·기초 지방자치단체장과 시·도 교육감 및 광역의회 의원을 대상으로 했으며, 당선이후 신고한 재산내역을 공개했다. 기초의회 의원의 경우 시·도 공직자윤리위원회에서 별도 공개했으며 재선된 당선인은 공개 대상에서 제외됐다. 공개된 재산은 임기 개시일인 지난 7월 1일 기준으로 재산 신고서에 포함된 본인, 배우자, 부모, 자녀가 소유하고 있는 부동산·예금·주식 등이다.

한편 올 연초 전동평 군수는 14억184만원, 박영배 의장은 13억2천718만원을 신고해 10억대 이상 최고 재력가로 꼽혔으며, 우승희 도의원 1억7천854만원, 박찬종 의원 3억1천450만원, 조정기 의장 마이너스 2천753만원을 신고해 군의원 가운데 최하위를 기록했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