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민기자 향우소식
학산출신 김영근씨, 중국 우한총영사에 임명외교부, 신임 공관장 발표
  • 김성일 지사장=서울
  • 승인 2018.05.04 13:04
  • 댓글 0

학산면 금계리 출신 김영근 전 국회 공보관(58·사진)이 주우한(武漢) 대한민국 총영사로 활동하게 된다고 외교부가 27일 발표했다. 외교부는 5월 3일 김 총영사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임명장을 전달했다.

김 총영사는 11일 현지에 부임한다.

그는 지난 3월초 우한 총영사에 내정돼 국립외교원에서 3주간의 교육과정을 마친 뒤 중국 전반에 대한 학습과 함께 부임지인 후베이성(湖北省), 후난성(湖南省), 허난성(河南省), 장시성(江西省) 등 중원지역 4개 성의 산업과 문화 영사업무 등을 공부해왔다.

외교부는 이날 “한국경제신문 재직 당시에 3년간 베이징 특파원으로 활동했고, 국회 공보관과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을 역임한 김영근 전 공보관을 우한총영사로 임명했다”고 밝혔다. 김 총영사는 임명 직후 “우한총영사라는 공관장 직책은 자랑스러우면서도 과분한 직책”이라며 “기회를 준 국민과 국가의 이익을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총영사는 “영암출신으로 고향의 명예를 드높이는데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 총영사는 학산초등학교, 낭주중학교, 목포고등학교, 전남대 농업경제학과를 졸업한 뒤 언론계와 정치계 국회사무처 등에서 활동해왔다.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직을 수행할 때 문재인 대통령 당선에 기여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중국 중부지역에 위치한 주우한 총영사관은 후베이성, 후난성, 허난성, 장시성의 4개성을 관할하고 있다. 삼국지의 정수인 적벽대전(赤壁大戰), 영화 아바타의 촬영 배경지 장가계(張家界), 중국 무술의 요람인 소림사(少林寺) 모두가 이곳에 있다. 최근 이 지역은 중국내 어느 지역보다 경제가 빠르게 성장하고 있으며 한국 기업들의 진출이 눈에 띄게 늘어나고 있다. 관내 인구는 2억6천만명 가량이고 면적은 한반도의 3배에 달하는 광활한 곳이다.

한편 외교부가 이날 발표한 공관장으로 임명된 인사 23명 가운데 특별임명은 총 5명이다. 김영근 주우한 총영사와 김도현 신임 주베트남 대사, 남영숙 주노르웨이 대사, 조병욱 주사우디 대사, 윤현봉 주브루나이 대사 등 대사직 4명이 특임자로 발탁됐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번 인사 기준에 대해 “근무경력이나 지역전문성을 포괄적으로 고려했다”며 “연공서열은 중요하게 고려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성일 지사장=서울  ksiyds@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성일 지사장=서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