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정치
경선 탈락 장만채 “결과존중…소양 쌓겠다”경선 탈락 충격·회의감 표출

영암출신으로 더불어민주당 전남지사 경선에 나서 관심을 모았던 장만채 전 전남교육감은 20일 “경선 결과를 존중한다”고 승복했다.

장 전 교육감은 이날 전남도의회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저를 아끼고 성원해준 도민, 당원, 지지자 여러분에게 무한한 감사의 말씀을 올린다”며 “당원 한 사람으로서 당의 성공, 전남도의 발전을 기원한다”고 말했다.

경선을 앞두고 민주당에 입당해 정당 정치를 처음으로 경험한 그는 “정당에는 문제도 있지만 힘이 있고, 병폐도 있지만 그런 힘이 있어서 대통령도 만들어내는 것 같다”며 “수십 년간 어려운 시절을 버텨낸 힘이 저력이 되고 그 저력이 적폐가 될 수도 있다는 것도 느꼈다”고 평가했다. 상대적으로 당내 입지가 탄탄한 김영록 후보와의 경선과정에서 느낀 유감, 반감을 에둘러 표현한 것으로 해석됐다.

그는 “지사 선거에 출마하려한 것은 어려운 상태에서 벗어나지 못하는 전남발전에 도움이 됐으면 하는 마음이었지 정치에 대해서는 매력을 느끼지 못한다”며 “정치권력, 행정이 도민의 생각과 일치하지 않고 약간의 틈새가 있다는 것을 느꼈다”고도 했다.

도포면 원항리가 고향인 그는 앞으로 활동계획에 대해 “현실세계가 아닌 정신세계를 탐닉하는 게 젊은 시절부터 내 꿈이었다”며 “공부도 하고 책도 읽으면서 소양을 쌓고 사색하겠다”고 밝혔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