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ㆍ사고
삼호, 실종 여대생 3일 만에 숨진 채 발견

삼호에서 실종됐던 여대생이 3일 만에 숨진 채 발견됐다.

영암경찰은 19일 오전 10시38분쯤 영산호와 영암호를 잇는 수로에서 영암의 한 대학 신입생 A양(18)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서는 학교 인근 다리에서 영암호 방향으로 약 250m 떨어진 지점의 수로에서 숨져있는 A양을 발견했다. 영암경찰은 지난 16일 오후 7시쯤 A양의 실종신고를 접수했다.

폐쇄회로 TV 영상분석 결과 A양은 이날 오후 1시5분쯤 학교 인근 다리에 들어서는 모습을 마지막으로 행방을 감췄다.

경찰은 A양이 투신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잠수부 26명 등 201명과 선박 2척을 동원 수색작업에 나섰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