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영암사람들
‘2018 왕인’에 원로 교직자 하태현씨 선정지역사회발전 및 교육발전선도 공로

영암군은 지난 13일 향토축제추진위원회 회의를 통해 2018 영암왕인문화축제의 왕인으로 원로 교직자 하태현(85·사진)씨를 선정했다.

하씨는 1954년 영암초등학교 교사를 시작으로 1995년 정년퇴직까지 40여년간 창의적인 자세로 초등 교육을 위해 헌신 봉사한 공로를 인정받아 여러 차례 교육부장관 표창과 대통령 훈장을 받았다.

퇴직 후 지역사회에서 각종 봉사단체를 조직 운영하여 향토교육 발전에 진력하는 한편 왕인문해학교 지도사로 활동하며 지역주민들에게 지식전달을 위해 헌신하는 등 지역사회발전과 교육발전에 크게 기여한 공로다.

축제위 관계자는 “하씨는 교육을 통한 인재양성에 공헌을 해왔을 뿐만 아니라 지역사회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등 타의 모범이 되는 분”이라며“이 같은 공로로 왕인박사를 기리는 올해의 왕인으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한편 ‘2018영암왕인문화축제’는 4월 5일(목)부터 8일(일)까지 왕인박사유적지와 상대포역사공원 등 전라남도 영암군 일원에서 열리며, ‘왕인박사 일본가오!’ 퍼레이드, 왕인박사 추모 한시백일장, 백제 차문화 시연회’등 7개 부문 93종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