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나주·영암 겨울철 오리 사육 중단되나

‘조류인플루엔자(AI)공포’에 전국 최대 오리 사육지인 나주와 영암에서 겨울철 오리 사육을 전면 제한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나주와 영암은 전국 사육량의 절반가량을 차지하는 오리 주산지다. H5N6형 AI가 친화적인 탓에 최근 오리농장에서 집중적으로 AI가 발생하고 밀집 사육 영향으로 방역만으로는 AI 확산 방지에 한계가 있다고 전남도는 판단했기 때문이란다.

전남에서만 수십억원을 살처분 비용으로 쓰는 현실을 고려하면 매년 12월에서 이듬해 3월까지 휴지기를 시행하고 차라리 보상금으로 지출하는 게 경제성이나 동물복지 차원에서 효율적이라는 것이다.

이미 전남지역에서는 1차 27개, 2차 28개 등 모두 55 농가에서 이번 겨울 오리 사육을 이미 중단한 바 있다. 10개 시·군에서 자체적으로 시행한 사육 제한에 참여한 29곳까지 합하면 84 농가가 휴지기에 참여했다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면 제한을 검토하게 된 배경에는 여전히 AI를 막는데 약발이 먹히지 않고 있고 있는데다 막대한 예산만 축내는 꼴이 되기 때문이다. 현재 이 같은 문제를 놓고 농림축산식품부와 전남도가 심도 있게 논의를 진행 중에 있는 가운데 계열사 등 사육업계의 여론을 수렴하고 겨울철 오리고기 수급 대책도 마련할 방침으로 알려지고 있다.

사실, 전국 최대의 주산지로 알려진 영암의 경우 오리 사육 농가수로 볼 때 그리 많은 숫자는 아니다. 현재 80여 농가가 있지만 영암군 전체 농가 수에 차지하는 비율로 볼 때 극히 미미한 수준이다. 하지만 그동안 연례적으로 치렀던 불청객의 손님치레 대가치고는 행·재정적으로 너무 가혹했다.

실제, 지난해 말부터 신북·시종·덕진 등 4곳에서 발생한 AI로 인해 29만6천여마리가 살처분 됐고, 이에 소요된 예산만 22억원에 달한다. 공무원이 동원돼 행정적인 낭비도 해마다 심각하다. 어디 그뿐인가. 지역 이미지에 큰 타격을 입고, 각종 행사도 차질을 빚는 등 폐해가 이루 말할 수 없다. 당국의 신중한 결단이 필요한 시점이기도 하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