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농업
신북농협, 올 첫 수확 조생종 ‘원황배’ 수출올해 700톤 수출 목표…농가에 활력 불어넣어
시종·도포·덕진까지 배 판매 거점 APC 거듭나

신북농협은 올해 처음 수확한 조생종 햇 배 ‘원황’의 본격적인 출하와 함께 대만, 홍콩, 말레이시아 등에 700t을 수출할 예정이다.

신북농협은 이에 따라 올 들어 처음 지난 8월 26일 16t의 배를 선적, 대만으로 수출했다.

특히 올해 첫 수확한 배를 수출한다는 경제적 가치와 함께 중만생종인 신고배 위주의 대체 품종으로 일부 농가에서 조생종 원황 배를 재배하고 있는 상황에서 새로운 판로를 개척하여 의미를 더하고 있다.

더구나 올초 냉해 피해 및 긴 장마와 폭우로 가슴앓이를 하던 농가들에게 이번 수출은 큰 힘과 위로를 주어 농가들에게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신북농협은 지난 2016년 인도네시아 첫 수출을 시작으로 꾸준히 물량과 품목을 늘려오면서 배를 수출 전략 품목으로 적극 육성해오고 있다.

신북농협은 그동안 ‘신토랑’ 배를 대만, 홍콩, 베트남 등지로 활발히 판로와 물량 증진에 힘써 지난해에는 476t을 수출하는 성과를 올렸다. 올해는 700t 수출을 목표로 APC 운영에 집중하고 있다. 

또한 올해부터 신북면 배 재배 농가 위주의 판매에서 벗어나 인근 시종·도포·덕진에서 재배하는 농가의 물량까지 판매하는 등 영암배 판매의 거점 APC로 거듭난다는 계획이다.

신북농협은 영암군 배 거점 APC로 확고한 위치를 자리 잡기 위해 영암군의 지원으로 2021년 35억원 규모의 농산물산지유통센터지원사업에 선정돼 배 수출전용 선별장·선별라인을 신설해 물량 규모화 및 통합물류 체계 구축을 통한 농가소득 증진이 기대되고 있다.

신북농협 이기우 조합장은 “배 내수시장은 대과에 집중되어 있고, 그 규모가 점점 작아지고 있다. 한류 등으로 한국에 대한 이미지가 좋아 수출환경이 매우 좋은 상황이다”면서 “비록, 올해는 코로나로 수출에 어려운 점이 있지만 열심히 하여 내수시장 위기 극복, 농가 수취가 상승이라는 두 마리 토기를 한 번에 잡을 수 있도록 수출에 전력하겠다”고 밝혔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