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시
나의 둥지
전 종 훈

서호면 송산마을 출생
아시아 ‘서석문학’ 시 등단
광주전남문협 회원

장밋빛 노을 덮인 툇마루의 저녁에
그토록 따사롭던 당신의 젖은 가슴
내 영혼 잠드는 둥지였다

무릎베개 해주면서 부르시던 물레노래
솜을 쥔 왼손 끝이 올라갈 때면
옷섶 밑에 봉긋 솟은 그 공간이
얼마나 아늑한 낙원이었던가
그대에게 몸 기대면
지금도 따뜻하게 기억되는
당신의 말씀

나 세상 뜰 때 네 옷고름에
이 젖 메어주마

전종훈  @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