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무안지역 일부 주민들 서삼석 후보 고발공천 재심사 청와대 국민청원도
서후보 사실무근…책임 물을 것

4.15총선을 20여 일 앞두고 무안지역 일부 주민들이 최근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후보에 대한 공천 재심사를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과 함께 검찰청에 고발장을 접수한 가운데 당사자인 서삼석 후보가 이에 강력 대응하고 나섰다.

‘서삼석 후보의 공천철회와 구속수사를 바라는 무안군민 일동’ 명의의 청와대 국민청원은 3월 23일 “서삼석 전 군수에 대한 비리의혹에 대해 더불어민주당에서 사건을 조사했음에도 민주당 공관위는 서삼석 전 무안군수가 수뢰를 부인했다는 이유로 이번 총선에서 공천했다”며 공천 취소를 요구했다.

이들은 또 3월 24일 서삼석 후보를 ‘특가법상 뇌물죄’ 혐의로 서울남부지검에 고발장을 접수하고, 국회 정론관에서 공천철회 및 비리의혹 수사촉구 기자회견을 갖기도 했다.

이에 앞서 광주의 한 지방신문은 3월 22일자 보도를 통해 무안 남창천 생태하천 복원사업과 관련, 한 업체가 무안군 관계자에게 뇌물을 주고 물품을 납품한 것으로 업체 관계자가 증언했다며 당시 군수였던 서삼석 후보의 2억원 뇌물 수수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서삼석 후보는 “당시 공무원들 역시 명백한 허위사실임을 확인서를 통해 밝히고 있다”며 관련 내용은 사실무근임을 밝혔다.

서 후보는 이어 “올바른 선거문화를 저해하는 가짜뉴스, 허위사실유포, SNS 상의 불법 선거운동 등에 대해 선관위, 검경 고발 등 모든 가능한 수단을 통해 끝까지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