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경제
삼호농협, 상호금융대출금 1천억 돌파관내 농협 중 첫 번째…대표농협 자리매김

삼호농협(조합장 황성오)이 관내 농협 중 처음으로 상호금융대출금 1천억원을 달성함으로써 대표 농협으로 위상을 굳혔다.

삼호농협은 2010년 상호금융대출금 500억원을 달성한 이후 최근 영암에서는 첫 번째로 1천억원을 돌파했다.

삼호농협은 지난해 말 예수금 1천300억원을 달성한데 이어 올 2월 말에는 상호금융여수신 사업규모가 2천320억원에 달하는 등 지역 금융기관을 선도하며 영암군 대표 농협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삼호농협은 지난해 1천118개 농·축협 중 전국 최고득점으로 종합업적평가 전국 1위 달성, 상호금융대상평가 우수농협 선정, 클린-뱅크 달성, 손해보험 연도대상 수상 등 괄목할 만한 성과를 얻었다.

황성오 조합장은 “앞으로 농업·농촌 및 지역사회 발전을 선도하는 금융기관으로서 역할을 다하는 등 ‘농민과 함께하는 농협, 고객과 함께하는 농협’으로 거듭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