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교육ㆍ청소년
영암초등 일부 학부모 남여 중·고 통합 요구경쟁력 잃어 ‘불안’…중학교 남녀공학 건의도

영암초등학교 일부 학부모들이 영암 남녀 중·고등학교 통합과 남녀공학을 요구하고 나섰다.

영암초등학교에 아이를 보내고 있다고 소개한 ‘영암의 중·고등학교 교육환경 변화를 바라는 학부모들’은 2월 17일 영암 남녀 중·고 통합과 남녀공학을 요구하는 학부모와 학생 41명이 서명한 건의서를 영암교육청에 전달했다.

이들 학부모들은 건의서에서 어떠한 선택권도 없이 남녀의 성별 차로 상급학교 진학이 결정되고, 중학교 입학부터 타지로 떠나며, 경쟁력을 잃어가는 영암교육의 문제를 열거하며 영암 남녀 중·고 통합과 중학교의 남녀공학의 필요성을 제기했다.

학부모들은 “공부를 위해서 중학교 입학부터 타지로 떠나는 아이들, 한 학년에 50명 정도로 줄어든 학생 수, 갈수록 경쟁력을 잃어가는 영암지역의 중고등학교 교육, 맛없는 학교 급식, 학교 폭력사태 등등 재미도 없고 불안한 학교...작은 학교 살리기도 좋다지만 친구도 거의 없는 학교가 좋을지, 우리 아이들을 영암에서 교육시켜도 후회하지 않을지, 중·고등학교 실력을 더 키우고 싶어도 영암엔 마땅한 학원도 없다는데, 아이들과 학부모가 고민하지 않도록 우리 영암지역의 학교가 경쟁력을 가지면 좋겠다”고 하소연했다.

학부모들은 또 영암의 아이들이 진학 때문에 고민하지 않고 자부심을 갖고 성장하도록 적정한 학생 수 유지를 통해 영암의 중·고등학교가 경쟁력을 갖출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학부모들은 이를 위해 영암읍 남녀 중·고등학교 통합이 필요하고, 당장 통합이 어렵다면 중학교라도 남녀공학을 만들어 아이들에게 선택권을 줄 것을 건의했다.

특히 학부모들은 “10여 년 전 영암읍 남·녀 중·고 통합이 이루어졌다면, 영암 교육이 지금처럼 초라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영암에서 계속 살며 아이들을 키우고 영암을 떠나지 않게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영암교육지원청은 이와 관련, 영암 교육계 인사로 구성돼 운영 중인 영암교육참여위원회의 자문과 전라남도교육청과의 협의를 거쳐 지역 여론에 따라 학부모들의 건의내용을 신중히 검토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영암중·고와 영암여중·고 통합문제는 지난 2002년 처음 거론된 이후 2004년 재추진이 됐지만 공립과 사립 간 통합 이견으로 무산됐고, 2012년 장만채 전라남도교육감의 거점고 육성방안이 제시되면서 영암고와 영암여고 통합안이 또다시 제기됐으나 결국 무산되는 등 그동안 3차례의 시도가 있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