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도정
김 지사, ‘코로나19’ 시·군 대책 논의사회취약계층, 중소기업, 외국인 등 관리 대책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1월 9일 오후 도청에서 실국장, 시군 부단체장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감염증 확산 방지를 위한 대책회의를 가졌다.

이날 회의에서 전라남도는 자가 격리자 등에 대한 1대1 전담자 지정 등 방역대책을 보고받았으며, 저소득층·사회복지시설 관리, 중소기업·소상공인 지원, 중국인유학생·외국인 선원 등에 대한 관리대책 등도 논의해 더이상 감염증이 추가 확산되지 않도록 도와 시·군이 능동적인 방역대책을 추진키로 했다.

김 지사는 “확진자 동선과 접촉자 관리가 중요하니 미증상자도 선제적으로 검진하는 등 확산방지 노력을 기울이고, 전 시군이 마을회관, 역, 버스터미널 등 다중 집합시설도 철저히 소독해야 한다”며 “외국인 유학생과 근로자 귀국에 따른 관리도 각 대학과 기업이 함께 노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도민이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방역소독, 자가격리, 접촉자 모니터링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