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도정
전남도, 영암 등 방치 폐기물 처리키로

전남도는 산과 들, 강·하천에 방치된 불법 폐기물 9천750t을 연내에 전량 처리하겠다고 16일 밝혔다.

당초 지난 2월 환경부가 발표한 불법폐기물 관리 강화대책에 따라 2022년까지 처리 예정이었으나, 국·도비 18억원을 긴급 투입, 3년을 앞당겨 연말까지 전량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전남도가 올해 초 실시한 전수조사에서 도내 불법폐기물은 3만2천400t이었다. 그동안 2만4천200t을 처리하고 현재 영암 등 7개 시군 13곳에 방치된 8천200t과 추가 발생한 1천550t 등 총 9천750t의 불법 폐기물이 방치돼 있다.

전남도는 각 시군과 상시 점검체계를 가동, 불법 폐기물의 추가 발생을 최대한 억제하고 불법 폐기물이 방치된 시군과는 유기적 협력을 통해 신속히 처리할 예정이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