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도정
김영록 전남도지사 영암 방문탑동마을서 농번기 공동급식 현황 살펴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5월 16일 영암읍 탑동마을을 방문, 농번기 마을 공동급식 현황을 살피고 마을 주민들과 함께 오찬을 나누며 환담했다.

이 자리에는 전동평 군수, 전남도 농축산식품국장 등 관계 공무원이 함께 배석하여 주민들의 영농애로사항을 청취했다.

전라남도는 마을당 20인 이상 공동급식이 가능한 마을을 대상으로 200만원의 부식비와 인건비를 지원해 농번기 마을공동 급식을 추진하고 있다.

전남도는 올해 영암군 139개 마을에 2억7천800만원을 지원하고, 부족한 부분은 영암군에서 농업인 마을공동급식 지원조례에 따라 180개 마을에 3억6천만원을 지원하는 등 총 319개 마을에 6억3천800만원이 지원된다.

농업인 마을공동급식사업은 농번기 여성 농업인의 가사부담을 덜어주고 영농 참여와 집중을 통해 농업 생산성 향상 및 농업인의 삶의 질의 제고에 톡톡한 역할을 하고 있다.

탑동마을(이장 오선하) 주민들은 “마을 역사상 처음으로 도지사님이 방문한 것에 대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반겼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