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도정
지역경제 활성화 15개 사업 6,773억 건의■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기대효과는?
전남도, 대불산단 노후시설 정비 150억원
삼호 실내수영장 건립 140억원 지원 요청

영암을 비롯한 목포·해남이 정부의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되면서 지역경제에 미치는 향후 기대효과에 대해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지난 5월 3일 고용노동부는 영암군과 목포시를 묶어서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한 바 있다. 전남도는 고용위기지역으로 지정되면서 국비 1천563억원의 지원효과가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은 조선업을 포함한 해당 지역 전 산업분야로 정부지원이 확대되는 만큼, 기대효과도 더 클 것으로 전망된다.

전남도는 지난 4월 산업통상자원부에 영암을 포함해 목포·해남을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으로 지정해 줄 것을 요구하고 지역 활성화를 위해 6천773억원 규모의 총 15개 사업 지원을 건의했다. 정부가 건의안을 전폭 수용할 경우 지원효과가 꽤 클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정부는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원을 위해 올해 추경 9천336억원을 편성했고, 추가로 목적예비비 500억원도 새롭게 편성할 예정이며, 추후 내년 본예산에 산업위기대응 지원예산 사업을 적극 검토할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영암을 비롯한 3곳은 이번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으로 우선 5개 사업, 106억원을 확보한 상태다. 조선업비즈니스센터 구축(16억원), 조선산업 업종전환 및 사업다각화 기업지원(20억원), 해남 오시아노 관광단지 내 마리나 및 요트수선소 조성(16억원) 등이다.

또 전남도가 건의한 사업은 △해경 서부정비창 구축(2천578억원) △소형항공기 클러스터 구축사업(100억원) △미래형 전기자동차 핵심부품 기술개발사업(484억원) △수산식품수출단지 조성사업(943억원) △경합금재선박 건조지원시스템 구축(120억원) △투자유치 기반조성을 위한 산단구조 고도화사업(114억원) △대불국가산업단지 노후시설정비사업(150억원) △삼호 실내수영장 건립(140억원) △ICT 유틸리티성 자원공유서비스 실증사업(190억원) △목포신항 제2자동차부두(400억원) △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전남분소 유치(355억원) △어린이 종합문화센터 건립(70억원) 등이다.

전남도는 이 같은 사업이 내년도 예산안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이번 산업위기대응 특별지역 지정과 관련, 지역 정치권도 환영의 뜻을 밝혔다.

민주평화당 박지원 의원은 “조선업 침체 등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지역에 위기극복을 위한 종합적인 프로그램이 지원될 것”이라며 “목포, 영암, 해남에서 신청한 사업이 확정되고 관련예산 지원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의당 윤소하 국회의원은 “조선업 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당연한 결정”이라며 “조선업을 포함한 전남도의 침체된 제조업 분야에 새 활로를 열어주는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 영암·무안·신안 서삼석 국회의원 후보는 “전남 서남부권에서 중점 추진하고 있는 조선산업 다각화와 산업단지 활성화에 적절한 지원이다”고 밝혔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