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ㆍ사고
월출산 출입금지 여성 3명에 과태료

출입이 금지된 탐방로를 들어갔다가 추락해 다친 50대 여성 등 3명이 과태료 처분을 받았다.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는 지난 13일 오후 4시께 월출산 장군봉 일원에서 하산 중 미끄러져 추락한 탐방객 A(54·여)씨 등 일행 3명에게 각각 1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했다. A씨는 암벽에서 약 5m 추락해 머리, 어깨 등을 다쳤다.

월출산관리사무소는 영암산림항공관리소 중형 헬기를 요청, A씨를 구조한 뒤 목포 한국병원으로 이송했다. 현재 장군봉 일원은 출입금지 구역이다.

김성태 탐방시설과장은 “샛길 등 비법정 탐방로는 추락·낙석 등 안전사고 발생 우려가 매우 크며, 사고 발생 시 구조의 어려움이 높아 반드시 정규 탐방로를 이용해야 한다”고 밝혔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