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시민기자 향우소식
영암출신 김희철 광주지방국세청장에 부임김광·임성균 청장에 이어 3번째

 

   
 
   
 
   
 

 

 

 

 

 

 

     김희철 광주지방국세청장         김광 전 광주지방국세청장     임성균 전 광주지방국세창장

신임 광주지방국세청장에 영암출신 김희철(56·사진국세청 기획조정관이 16일 취임했다.

이로써 그동안 영암출신 3명이 잇따라 광주지방 국세행정을 총괄하는 수장에 오르는 진기록을 세웠다

국세청은 지난 9일 단행한 고위공무원 전보 인사를 통해 2급인 광주지방국세청장에 김희철 기획조정관을 임명했다고 밝혔다

김희철 신임 광주지방국세청장은 행정고시(36출신으로영암읍 송평리 2구 김진모(88)씨와 송학님(85)씨의 41녀 중 셋째로 태어나 영암초등학교 5학년을 마치고 광주로 전학대성초-무등중-대전고를 거쳐 서울대 경제학과를 졸업했다.

고시합격 후 95년 광주세무서 총무과장을 시작으로 원주세무서장서울청 조사3국 4과장국세청 창의혁신담당관국세청 정책조정담당관대전청 조사1국장서울청 감사관중부청 조사1국장서울청 조사1국장국세청 기획조정관을 거쳐 이번에 금의환향했다.

김 청장은 대전국세청 조사1국장과 중부국세청 조사1국장 그리고 서울국세청 조사1국 등 3개청 법인조사국장을 내리 연임하는 진기록을 세워 국세청에선 신망이 매우 두터운 것으로 알려져 있다.

부친 김진모씨는 군서면장영암군 행정동우회장가락 영암군종친회장을 역임한 바 있으며자녀 모두를 서울에 진학시켜 성공한 일가로 평을 받고 있다.

장남 희영(61)씨는 광주서중-일고-공주사대를 나와 현재 목포여중 교장둘째 희광(60)씨는 역시 광주서중-일고-서울대를 졸업하고 현대그룹(금강기획임원을 거쳐 현재 개인사업을 하고 있다넷째 희옥(54)씨와 다섯째 옥란(52)도 연세대와 숙명여대를 나온 재원으로 알려져 있다.

한편 영암출신 국세청 고위공직자로 제42대 광주지방국세청장에 김광(영암읍 역리), 43대 광주지방국세청장에 임성균(신북면 행정리), 그리고 이번 제50대 김희철 광주지방국세청장까지 3명을 배출했고국세청 최고위직으로는 김대중 정부시절 안정남 국세청장이 있다.

문배근 기자

  

  

문배근  mbg1121@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배근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