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기획ㆍ특집 기획
읍면동 복지 허브화 시범사업-전남도, 삼호읍 등 선도지역 선정 추진

전라남도는 도민 맞춤형 복지확대를 통한 온정 전남실현을 위해 올해 읍면동 복지 허브화사업을 48곳에 시범 실시하고, 오는 2018년까지 297개 모든 읍면동으로 확대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읍면동 복지허브화사업은 주민센터에 맞춤형 복지전담팀을 구성, 통합복지서비스와 찾아가는 방문상담서비스 등 도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다양한 복지시스템을 구축해 복지기능을 강화하기 위한 것이다.

 

맞춤형 복지전담팀에는 복지업무 경험이 많은 인력 3명 이상이 배치된다. 또 해당 읍면동장도 3년 이상 복지업무를 경험한 공무원으로 배치된다.

 

보건복지부는 올해 여수 문수미평동, 영암 삼호읍 3곳을 비롯해 전국 33개 지역을 선도지역으로 선정해 도비와 시군비를 포함한 예산 2천만 원과 전문가 자문을 지원한다.

 

이외에 전남 45개 읍면동에 대해서도 복지 허브화 사업을 추진, 사례관리비 등을 지원한다.

 

이에 따라 전라남도는 11일 도청 김대중강당에서 500여 명의 시군, 읍면동 담당자들을 대상으로 읍면동 복지허브화 추진방향 설명회를 개최했다.

 

신현숙 전라남도 보건복지국장은 읍면동 주민센터가 복지 중심에 있는 만큼 읍면동이 맞춤형 복지를 현장에서 구현하는 복지허브 역할을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