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월출산국립공원, 불법 산행 집중단속비법정탐방로 ‘특별단속팀’ 운영

국립공원공단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소장 김은창)는 월출산국립공원 내 비법정탐방로(샛길) 및 야간산행을 집중 단속하는 ‘특별단속팀’을 9월 1일부터 10월 30일까지 운영한다고 밝혔다.

주요 단속대상은 땅끝기맥 산행코스인 풀치재~밤재 구간을 비롯한 공원 내 비법정 탐방로 출입과 무허가 암벽산행 등이다.

‘특별단속팀’은 최근 산악회 카페, 개인 블로그,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국립공원 출입금지 구역에 대한 사진과 정보가 공유되는 등 불법 산행이 조장되는 것을 차단하기 위해 도입됐다.

최근 3년(2017~2019)간 국립공원 내 자연공원법 위반행위는 총 7천247건으로 이 가운데 35%인 2천600건이 출입금지 위반행위로 나타났고, 월출산국립공원의 출입금지 위반행위는 평균을 웃도는 45%에 달한다.

출입금지 위반 과태료는 1차 10만원, 2차 20만원, 3차 30만원이 부과된다.

비법정탐방로 출입은 공원 내 생물 서식지의 안정성을 해치고, 서식공간을 파편화하여 국가적 목표인 생물종다양성 증대에 많은 지장을 초래한다. 또한, 조난 등 안전사고 발생 시 조난자 위치를 찾기 어렵고 자칫 탐방객이 생명을 잃을 위험성도 높아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월출산국립공원사무소 나경태 자원보전과장은 “건전하고 안전한 탐방문화 확립이 필요하며, 소중한 공원자원 보호를 위해 탐방객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당부한다”고 밝혔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