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농업
영암국유림관리소, 1천900ha 임업경영체 등록코로나19 비대면 등록접수도

영암국유림관리소가 임업경영체 등록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지난 3월부터 8월까지 관내 10개 관할 시·군(강진, 나주, 진도, 목포, 무안, 신안, 영암, 완도, 장흥, 해남) 임업인을 대상으로 100건 이상을 접수하여 약 1천900ha의 임업경영체 등록을 추진했다고 밝혔다.

‘임업경영체’는 임산물을 재배·판매하는 등 경제활동을 영위하는 사람을 대상으로 산림청에서 임업인이라고 인정해주는 제도다. 이를 통해 많은 임업인들이 농자재 구입 시 지원 및 각종 보조·융자금 등 다양한 혜택을 누릴 수 있다.

당초 국유림관리소에 직접 방문을 통한 접수로 많은 신청을 받아왔으나 코로나19 확산 방지 및 방문 접수 편의를 위해 앞으로는 비대면(우편, e-mail, Fax)을 통한 접수를 권장한다고 말했다. 등록 대상은 영암국유림관리소 관내 임야에서 임산물 생산·채취업 및 임업용 종자·묘목 재배업을 일정 면적 이상 경영하는 임업인 및 농업법인이다. 대상 품목은 수실류, 버섯류, 산나물류 등이다. 자세한 사항은 영암국유림관리소 임업경영체 사무실(061-472-2217~9 Fax 061-472-2210)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영암국유림관리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외출이 어려운 시기에 임업인들의 안전을 위해 비대면을 통한 임업경영체 등록 확대를 위한 대국민 홍보 및 적극 행정을 지속해서 추진할 계획이며, 임업인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