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독자시
독천 장
전 종 훈

서호면 송산마을 출생
아시아 ‘서석문학’ 시 등단
광주전남문협 회원

할아버지 따라
이 십리길 독천 장
어물전 신발전 닭전머리 지나 쇠전마당
소 흥정 붙이는 쇠전살쭈 귀띔 솔깃하고
젖 보채는 하릅송아지
어미 소 애틋한 슬픈 혀 자국

와시글 덕시글 붐비는 사람들
땅바닥에 물건 놓고
엉덩이 붙이면 거기가 장터다
국밥집에선 초면 구면 자리 털고
일어설 때까지

사카린 탄 국수 한 사발에
삶은 고기 몇 점 얹어 땀범벅
콧물 섞어서 훌훌 마셨다

장마당 머리 기웃대던 햇살은
뉘엿뉘엿 산을 넘고
낙지볶음 연포탕에 하루가 부산하다

 

전종훈  @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