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사설
침체된 대불국가산단 힘찬 도약을 기대한다

최근 정부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했다. 이 중 눈에 띄는 것은 ‘그린 뉴딜’로 2025년까지 국비 42조7천억원 투입 및 일자리 65만9천개 창출을 목표로 하고 있다. 특히 신재생에너지 보급 등 저탄소·분산형 에너지 확산에 24조3천억원의 국비가 배정돼 있다. 글로벌 기후변화에 대응하면서 일자리도 창출하겠다는 야심 찬 계획이다.

이에 지방자치단체들도 정부의 ‘그린 뉴딜’ 정책과 관련한 코드 맞추기가 한창이다. 전남도가 2029년까지 총 48조5천억원을 투입해 8.2GW 규모의 신안 해상풍력발전단지를 조성하겠다고 밝힌 것도 이 같은 맥락이다. 이에 따라 대불국가산단이 주목을 받고 있다. 선박블럭 제조업체들이 입주해 있는 대불국가산단은 해상풍력단지 기자재 생산을 위한 고도의 기술력 뿐만 아니라 거대한 기자재를 운반하는 트랜스포터와 넓은 도로 교통망 등 해상풍력단지와의 접근성 측면에서 최고의 입지 여건을 갖췄다는 전문가들의 평가 때문이다.

그동안 대기업 중심의 조선업 불황 여파를 최소화하기 위해 기존 대형 선박블럭 제조업체들이 중소형 친환경선박 및 알루미늄 소형선박 제조업종으로 다각화를 모색하고 있는 상황에서 해상풍력발전 조성 배후단지로의 전환은 영암군의 기반산업 확장과 함께 침체된 대불국가산단의 힘찬 도약을 예고하고 있다는 점에서 매우 고무적이다.

더욱이 해상풍력발전의 핵심 기자재인 파운데이션 쟈켓, 블레이드 등 제조에 대불산단의 해양 철강 제조기술의 접목이 매우 용이할 것으로 판단한 일부 발빠른 업체들은 추가 설비투자를 갖추고 있어 언제든 생산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내 해상풍력의 대표기업인 두산중공업도 지난 2월 해상풍력단지 조성과 관련 대불국가산단 내 업체 4곳을 현장 실사한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그런가 하면 대불국가산단 내 기업들도 해상풍력 기자재 생산 준비를 위해 협의체를 구성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에 부응하는 민·관 협업에 힘을 모으고 있다는 소식이다. 이처럼 해상풍력단지 조성이 가시화됨에 따라 영암군도 풍력발전 기자재 및 생산부품 생산설비를 위한 약 100억원 규모의 예산을 정부에 적극 건의한다는 방침이다.

전남 서남부권 경제의 핵심이자 영암의 심장이라 할 수 있는 대불산단이 조선업의 장기침체로 지역경제가 어려운 시기에 신재생에너지 분야의 전진기지로 거듭나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기를 기대해 마지않는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