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
영암 수돗물 긴급 점검 ‘이상 무’군, 정수장에 모래 여과 기능
2~3일에 한 번씩 여과지 세척

영암군은 최근 수도권에서 수돗물에 유충이 발생되는 사례가 발생함에 따라 정수장 4개소와 배수지 5개소 및 수돗물 공급시설에 대한 긴급 점검에 나섰다.

군에 따르면 최근 타 지역에서 발생한 수돗물 유층은 활성탄 여과지에서 발생한 것으로 추측되고 있으나 군에서 관리하는 모든 정수장은 활성탄 여과 기능이 아닌 모래 여과 기능을 통해 수돗물을 생산 공급하고 있어 이와 무관하다는 것.

군은 정수장에서 생산되는 수돗물은 2∼3일에 한 번씩 여과지 세척을 실시하고 정수과정에서 세균 등 미생물의 사멸을 위해 염소 소독을 실시하고 있어 유충이 발생할 가능성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영암군은 이 같은 문제점을 사전 예방하기 위해 지방 상수도 현대화사업을 2023년까지 273억원을 투입, 추진하고 있다.

군 관계자는 “우리 지역에서 공급되는 수돗물은 장흥댐에서 취수한 물을 정수처리 과정을 거쳐 수용가에 공급하고 있으며 병원성 미생물 등을 제거하기 위한 소독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혼탁수 처리를 위해 전 직원이 현장을 수시로 방문해 수돗물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정기적인 정제수 배출작업 및 수질검사를 실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