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농업
올해 폭염 일수 평년보다 2배 이상 많다가축 폐사 등 폭염 피해 예상돼
군, 시설지원 등 예방사업 추진

올해 전례없는 폭염이 예상되는 가운데 영암군은 가축 폭염 피해를 사전에 예방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군은 올해 폭염 일수가 20~25일로 평년(9.8일)보다 많을 것이라는 기상청 전망에 따라 고온 스트레스로 인한 가축 폐사 피해와 생산성 저하 등이 예상된다는 것.

이에 따라 국비와 지방비 9억원을 투입해 △폭염 피해 예방 시설ㆍ장비 지원, △고온 스트레스 완화제 지원, △가축재해보험 가입비 지원, △한우 미네랄 블록 공급, △염소 생산성 향상지원 등 5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또한, 축산농가의 가축재해보험 가입을 적극 장려하여 폭염 및 각종 재해로부터 안정적으로 축산경영을 할 수 있도록 유도할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가축 폭염 피해 대책으로 농가에서는 환기팬 등을 이용해 축사 내부 공기 흐름을 빠르게 하여 온도를 낮춰줄 것”을 강조하고, “여름철 사용량 증대로 인해 전기 누전과 합선, 과열 등으로 발생하는 화재가 우려되므로 냉방과 환기 시에는 전기 사용량을 수시로 확인해줄 것”을 당부했다.     

김진혁 기자  zzazzaro@naver.com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