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군정
영암군, ‘남도의병 역사공원’ 유치 포기재정 부담 탓…타 지역 8개 시·군 신청 ‘치열’
“역사적 상징성 등 영암 손꼽혀…아쉽다” 반응

지난해 사업비 확보 문제 등으로 중단됐던 전남도의 ‘남도의병 역사공원’ 사업 대상지가 다음 달 6일 최종 결정될 예정인 가운데 영암군은 재정 부담을 이유로 유치 신청을 포기했다.

그러나 타 시군은 재정 부담이 늘어나 유치 신청이 저조할 것이라 우려가 있기도 했지만, 도내 8개 시군이 운영 계획서를 내고 유치 경쟁에 뛰어들었다.

전남도와 사업 수행기관인 광주전남연구원 등에 따르면 남도의병 역사공원 부지 선정을 위한 유치 희망 지자체의 운영계획서 접수를 마감한 결과 나주시와 보성·장흥·강진·해남·함평·장성·구례군 등 모두 8개 시군이 제출했다. 이달 초 열렸던 사업설명회에는 도내 22개 시군 중 12개 시군이 참여했으나 영암군을 비롯한 4개 지자체가 빠지고 8개 지자체가 사업유치에 나섰다.

전남도는 이들 시군이 제출한 계획서를 검토해 다음 달 3일 발표회를 열고 4일 선정부지를 3곳으로 압축해 현장을 방문한 뒤, 6일 최종적으로 결정한다는 계획이다.

영암군 관계자는 “총사업비 450억원 가운데 해당 지자체 부담이 130억원에 이르고 연간 운영비도 24억원 중 절반가량을 지자체가 책임져야 하는 등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재정적인 부담이 커 유치 신청을 포기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영암지역이 도내 22개 시군 가운데 역사적 상징성을 비롯 접근성·부지 확보와 주변 관광지와 연계성 등 객관적인 평가지표로 볼 때 손꼽히는 지역으로 지목되고 있다”면서 “군 재정 부담을 이유로 포기한 것은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지난해부터 도내 시군들은 일찌감찌 민간단체를 중심으로 유치위원회를 결성한데 이어 관련 유물을 기탁받고 다양한 강점들을 내세우며 치열한 유치전을 벌이고 있는 상황이어서 영암군과는 대조적이다.

한편 남도의병 역사공원은 전남도가 국비 등 총사업비 450억원을 들여 33만㎡ 부지에 박물관과 전시실·테마파크·상징 조형물·학예실·교육관·편의시설·역사 숲 등을 갖출 계획이다. 

문배근 기자  mbg1121@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배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