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정치
서삼석 의원, 농해수위원에 배정“소멸위기 농어촌 살릴 것”
전남 의원 절반 농해수위

서삼석(더불어민주당, 영암·무안·신안) 국회의원이 제21대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이하 농해수위) 위원에 선임됐다.

국회 상임위 구성과 관련해서는 위원장 자리를 두고 더불어민주당과 미래통합당 간 마찰이 빚어지며 일부 상임위는 통합당은 제외하고 민주당과 비교섭단체 의원만 배정된 상태다. 서삼석 의원이 배정된 농해수위도 19명 정원 중 민주당 11명, 비교섭단체 1명 등 우선 12명으로만 구성됐다.

서삼석 의원은 농어민 소득보장을 위한 ‘농산물 최저가보장제’ 소멸위기 농어촌을 살리기 위한 ‘지자체와 지역 협동조합의 협치모델’ 구축 등 마무리 짓지 못한 일들을 처리하기 위해서도 상임위원회는 1순위로 농해수위를 신청하겠다고 당선 소감을 통해 밝힌 바 있다.

농해수위는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농촌진흥청, 산림청, 해양경찰청 등 소관 부처의 법률안, 예산안, 청원 등의 안건을 심사하고 국정감·조사 및 정책질의 등을 통해 행정부의 정책을 감시 비판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역할을 수행한다.

서 의원은 “전남은 2018년 기준으로 10년 동안 농업 인구만 13만3천 명이 감소했다. 농촌의 고령화도 49%로 심각한 수준이다. 농어촌 인구감소와 고령화 사회에 대비해야 한다. 가칭 ‘농어촌소멸 위기지역 지원특별법’ 제정을 21대 국회 저의 제1호 법안으로 추진하겠다”는 약속을 지난 6월 1일 지켰다.

한편 농해수위는 서 의원과 함께 김승남(고흥·보성·장흥·강진), 윤재갑(해남·완도·진도), 이개호(담양·함평·영광·장성), 주철현(여수시 갑) 의원 등 전체 10명 위원 중 절반인 5명이 농해수위 위원에 배정됐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