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농업
영암 멜론·단호박 수확 보름 이상 앞당겨다겹 보온커튼 및 난방시설 도입
조기 출하로 농가 소득증대 기여

지역의 특화작목인 멜론과 단호박이 5월 중순께부터 시설 하우스에서 조기에 출하되면서 농가소득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먼저, 멜론은 영암지역의 주된 농산물로 종전에는 수확 시기가 6월쯤이었으나 다겹 보온커튼과 난방시설 도입으로 수확 시기를 보름 이상 앞당겨 5월 15일부터 시중에 출하돼 달콤한 영암멜론 맛을 볼 수 있게 됐다.

멜론의 당도는 14브릭스 이상으로 영암의 풍부한 일조량과 최적의 생육환경으로 재배되어 소비자들의 사랑을 듬뿍 받고 있다. 출하가격은 멜론 1박스 기준(8kg, 4수) 3만5천원 내외로 정식 출하 시기보다 높은 가격을 받아 농가소득 증대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또 올해 신 소득작목으로 단호박이 선정돼 3농가에서 0.7ha가 재배됐다. 역시 보온용 다겹 보온커튼이 설치된 하우스에서는 5월 초부터 맛 좋은 단호박을 맛볼 수 있다. 단호박은 주당 5과까지 수확이 가능하며, 10a당 810만의 조수입이 예상되고 있다.

영암군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신 소득작목 발굴과 품질향상을 위한 기술보급으로 지역 농산물의 품질을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