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농업
올해 떫은 감 저온 피해 사상 최악4월 초, 영하권 날씨에 금정지역 84% 피해
이상기온 착과 불량…배 농가들도 큰 타격

전국 최대 감 주산지인 금정 지역의 떫은감 저온 피해가 사상 최악으로 나타났다. 나무마다 주렁주렁 매달린 감 열매를 솎아내는 ‘적과 작업’이 한창이어야 할 때 적과는 커녕 아예 달린 열매조차 찾기 어렵다는 것이다.

금정면에 따르면 15일 현재 전체 787농가, 508㏊ 가운데 84%인 555농가, 471㏊가 피해를 입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금정 전역에서 저온에 따른 감 착과(着果) 불량이 발생한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감 봉지 씌우기 작업과 농가로부터 피해 접수가 마무리되면 최종 집계가 나오지만 최근 3~4년 사이 최악의 피해로 기록될 전망이다.

감꽃 개화기에 맞춰 인공수분이 시작된 지난 4월 5일을 전후해 영하권의 추위가 전남 전역을 강타했다. 6일에는 아침 기온이 영하 5도까지 곤두박질치며 서리가 내렸다. 일주일 전인 3월 말에는 10도를 웃도는 따뜻한 날씨가 이어졌다. 일교차가 15도 이상 발생한 것이다.

영암농업기술센터는 개화기를 전후해 영하와 영상을 오가는 급격한 기온 변화가 착과 불량에 영향을 준 것으로 보고 있다. 저온 피해는 한창 꽃망울을 머금은 채 개화를 앞둔 감꽃봉우리가 갑작스런 이상 저온으로 얼어붙는 현상이다.

이에 따라 영암 배도 상당한 타격이 예상된다. 갑작스런 이상저온은 배꽃 암술머리와 배주가 검게 변하거나 심하면 괴사하고 암술이 냉해를 입으면 수정이 불가능해 열매를 맺을 수 없다는 것이다.

이와 관련, 더불어민주당 서삼석 의원(영암·무안·신안)은 지난 4월 22일 현재 전국의 배, 사과, 감 작물에 발생한 냉해 피해 면적이 7천374ha로 여의도 면적 290ha의 25.4배에 달하는 심각한 수준이다고 지적한 뒤 정부의 대책을 요구했다. 이어 농식품부 관계자들과 함께 영암과 나주 등 현장을 방문, 현황 파악에 나서 “농작물 냉해는 충분히 예측 가능한 피해인데도 불구하고 해마다 반복되어 농민들이 심각한 고통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피해 농가들은 ▲농작물 재해보험 보상수준 개선 ▲저온피해 상습지역에 대한 품종전환 확대 ▲서리피해 방지 시설인 방상팬 보조지원 비율상향 ▲냉해 피해를 막을 수 있는 ‘미세조류’ 시범사업 선정 등을 건의했다.

군 관계자는 “피해농가에 칼슘복합제를 지원하고, 향후 방상펜 설치 등 피해방지 계획을 수립할 계획이다”며 “농가에서는 착과가 저조한 과수는 내년 개화까지 영향을 주는 만큼 순 솎기, 비료 살포, 배수로 정비 등 사후관리를 철저히 해달라”고 당부했다.

 

문배근 기자  mbg1121@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문배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