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보건ㆍ복지
영암군, ‘여성농업인 행복바우처 카드’ 지원20세~75세 이하 1인당 20만원

영암군은 문화적 여건이 열악한 농어촌지역 여성농업인의 복지증진과 문화활동 기회를 제공하여 삶의 질을 향상하고자 ‘여성 농업인 행복바우처 카드’를 5월 11일부터 발급하여 지원하고 있다.

지원대상은 영암군에 주소를 두고 실제 영농에 종사하는 20세 이상 75세 이하 여성 농업인이며, 주소지 관할 지역농협에서 자부담 2만원을 납부하면 20만원권 농협카드를 수령할 수 있다. 총 지급대상은 여성농어업인 4천316명으로 7억8천여만원이 지원된다.

발급받은 카드는 연말까지 사용이 가능하고 사행성 및 유흥업소, 의료분야 등 통상 보조금 카드로 사용할 수 없는 업종을 제외한 전 업종에서 사용이 가능하다.

군 관계자는 “여성 농업인 행복바우처 지원사업이 영농으로 지친 여성 농어업인들의 활력소가 되기를 바라며,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큰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