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경제
영암군, 긴급재난 생활비 지원 검토1인당 10만원씩 총 55억 예산 소요
정부 지원금 부담 감안, 최종 결정

영암군은 정부와 전남도에서 지급하는 긴급재난지원금과는 별도로 군민 1인당 10만원씩 지급하는 ‘긴급재난 생활비’ 지원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군민들의 생계안정을 위해 긴급재난 생활비 지원을 위한 조례안을 금명간 마련해 5월 중 군의회 임시회에 상정할 계획이다.

군은 조례안이 군의회를 통과하게 되면 1인당 10만원에 상당하는 ‘영암사랑 상품권’을 결혼 이민자를 포함해 전 군민을 대상으로 지급한다는 계획이다. 군은 이에 소요되는 예산 약 55억원을 추경예산에 반영하되, 정부지원금 지급에 따른 군비 부담을 감안해 최종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한편 영암군의회 김기천 의원(정의당, 군서·학산·서호·미암)은 3월 24일 오전 열린 제272회 임시회에서 5분 발언을 통해 긴급재난 생활비를 지급하자는 의견을 제시하고 추경예산 편성을 촉구한 바 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