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농업ㆍ경제 농업
기상이변 대처 표준 육묘상 관리 필요조생종 벼 육묘상 관리 철저

영암군은 4월 10일부터 이앙 전까지 벼 조생종 조기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기상이변에 대처할 수 있도록 육묘상 관리 현장기술지원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군에 따르면 추석 전 햅쌀 판매 및 노동력 분산을 위해 조생종 조기재배 면적이 확대되고 있으나 4월 중 기상이변으로 육묘상 피해가 늘어나고 있어 표준 육묘상 관리기술을 적용하여 재해에 대처해 나가야 한다는 것.

벼 육묘상은 주·야간 온도차가 크고 다습한 조건에서 뜸묘 및 입고병 등 발생 확률이 높아지므로 일기예보를 확인한 후 육묘상 스트레스를 줄일 수 있도록 온도변화를 최소화시켜 주어야 하며 갑작스런 저온에 대비하여 야간 보온작업을 할 수 있도록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또한 모판 초기 많은 양의 물은 필요하지 않지만 상토에 물이 부족하면 들뜬모 및 이중매트가 형성되어 피해를 줄 수 있으므로 관수량을 적당하게 조절해야 되며, 이른 아침 차가운 물로 관수할 경우 모가 스트레스를 받을 수 있으므로 오전 9시 이후 및 미지근한 물로 관수작업을 실시해야 한다.

영암신문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영암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