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도정
전남도, 긴급 민생지원 1천835억 투입저소득 소상공인 최대 80만원까지 지원
요양원 등 방역관리 의무 6개항 행정명령

김영록 전라남도지사는 3월 23일 “코로나19로 경제적 피해를 입고 있는 저소득 취약계층을 위해 1천835억원의 긴급 생활비 등을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전남도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코로나19 긴급 민생지원 담화문’을 통해 “총 1천835억원을 투입해 취약계층과 소상공인 등 중소기업을 적극 돕겠다”며 “특히 도민들에게 실질적 도움을 주는 특단의 대책을 시행하겠다”고 이같이 언급했다.

김 지사는 지원대상으로 “중위소득 100%이하 가구로 정부에서 기존 생활지원을 받는 분을 제외하면 도내 87만 가구의 37%인 32만 가구가 혜택을 받게 된다”고 말했다.

일단, 대상자가 확정되면 전라남도는 가구원 수에 따라 한 가구당 최대 50만원까지 차등 지원하며 지역 사랑상품권이나 선불카드로 지원된다.

김 지사는 또 “가장 피해를 입은 연매출액 3억원 이하의 소상공인 8만5천여명에게 255억원을 투입해 3개월분의 공공요금을 최대 30만원까지 지원하겠다”는 시행계획도 밝혔다.

이를 통해 저소득 소상공인은 최대 80만원까지 지원받을 수 있게 됐다.

더불어 “긴급경영안정자금 1천억원과 특례보증 2천200억원, 지역 사랑상품권 3천725억원을 확대 발행하면서 소상공인과 중소기업인을 위해 자금지원을 대폭 확대하겠다”며 “이를 위해 도비를 추가로 투입해 300억원 규모의 경영지원을 즉각 시행하겠다”고 확약했다.

이날 또 김 지사는 요양병원과 요양원의 방역관리를 의무 이행토록 하는 6개항의 행정명령도 발동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