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자치 도정
서남권 확진자 잇따라…김영록 지사 담화개인 위생수칙·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당부

최근 무안에 이어 목포에서 코로나19 확진자 2명이 추가로 나오면서 김영록 전남지사가 3월 24일 긴급 담화문을 발표하고 “개인 위생수칙과 사회적 거리 두기 실천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김 지사는 이날 도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긴급 발표를 통해 “지난 21일 무안군에서 전남 6번 확진자가 발생한 데 이어, 목포에서도 2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그동안 확진 환자가 발생하지 않아 상대적으로 코로나19 안전지대로까지 여겨졌던 전남서남권 지역에서 잇따라 환자가 발생하면서, 지역사회 감염 우려가 매우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고 밝혔다.

김 지사는 “발열 또는 호흡기 증상이 있을 경우 증상이 지속될 경우 의료기관에 직접 가지 마시고 지역 보건소 또는 1339번으로 문의하신 후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진료를 받으시기 바란다”며 “4월 5일까지 2주간 강도 높게 시행하고 있는 범국민 ‘사회적 거리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해 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또 “내 가족과 지역 공동체, 더 나아가 대한민국의 안전이 도민 한 분 한 분에게 달려 있다는 마음으로, 불편하시더라도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사항을 실천해 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생필품 구매 등 꼭 필요한 경우를 제외하고는 외출을 가급적 자제하고, 모임이나 약속, 특히 최근 봄꽃 개화 시기에 따른 야외 방문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박성희 기자  yasinmoon@hanmail.net

<저작권자 © 영암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성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